콘텐츠로 건너뛰기

자주 먹는 점심 빅맥 런치

예전에 구로디지털단지로 일을 다닐 때 직장 주변에 4대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가 있어서 어느 곳 런치를 먹을까 항상 고민을 많이 했는데요. 제가 가장 많이 선택을 했던 버거가 바로 빅맥 런치였습니다. 세트 하나 먹고 부족한 감이 없으면서 가격도 적당하다고 해야 하나요. 구로의 특성상 주변에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점심이 많기에 5천원 이상은 조금 사치였고, 4천원대에서는 말이죠. 지금은 맥도날드가 집에서 멀어서 근처 롯데마트에 쇼핑을 갔을 때나 먹는데 바로 오늘이 그날이었습니다.

포장해주는 백이 굉장히 세련된 느낌을 주더라고요. 무엇보다 크기가 커서 두세개를 가져올 필요 없이 하나에 다 넣어서 가져갈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었습니다.

감자튀김과 케첩을 뿌리고 한장 찍었습니다. 제가 햄버거를 엄청나게 좋아하기에 딱 이 순간이 왠지 설레는 순간이라고 해야하나요ㅎ

개봉한 맥도날드 빅맥 런치입니다. 저는 빅맥 특유의 약간 시큼한 느낌의 소스가 참 맛있더라고요. 사실 빅맥은 대부분이 다 먹어봤기에 추천이랄 것은 없지만 혹시 못드신 분이 있다면 후회는 안할 버거입니다. 그렇기에 전 세계에서 팔리는 것이겠죠?